최근 포토로그


'오랜만에' 방청소를 했습니다. la belle epoque














무릎이 안좋아진 이후로...또는 그 이전부터(...)

손놓고 있던 대청소..? 일까요;

먼지가 좀 쌓였다 싶으면 대충대충 닦아대긴 했지만;


기본적으로 자기 불신(?)이 있는 것 같아요;

방청소를 해야 한다는 스트레스가 항상 마음에 남아있어서..
왤까...옷정리도 했고..화장대도 종종 정리하고..모니터에 먼지 쌓이면 닦아냈는데;; 왜 항상 찝찝했던걸까;;


최근 면역력이 안좋아졌기도 하고; 이 날씨에 장판키고 잡니다<


 쓸고 닦고 하면 면역력도 그렇고 기분도 좋아지지 않을까..싶어서 시작했는데

왠지 빨래만 열심히 한것 같습니다;;;;


책상아래에 두고 쓰던 매트와..
가지고 있는 파우치와 천가방을...전부 손세탁....



그리고...

손톱을 잃었지요ㅠ ㅠ

와그작와그작 다 깨질것 같아서 산뜻하게 깎았습니다 크흡ㅠ<손톱이 짧으면 아픈사람



아무튼

평소 보이는 곳 말고 행거 밑이나 책상 바닥 안 쪽, 창틀..같이 평소 잘 신경 안쓰던 곳을

살뜰히 닦았네요;

뭔가 상쾌해진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<


이제 각종 잡동사니를 정리해야 하는데...

이거는 찬찬히 하는 걸로..귀찮아..응?







우울해서 긴 글 쓰려고 들어왔는데... la belle epoque




포스트 정리하다보니 내 기분도 가라앉았...다?;





 매번 오랜만에...라고 말하기도 민망하니 아닌척 해보자.

.
.
.
아니, 그럼 할 말이 없잖아??;;



이제는 세상이 변해서(...) 조심스럽지만
투이타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넘의 블로그로 넘의 일상을 훑는게 왠지 사생활침해적인것같은;;;

그동안 아니; 이전에 알고 지냈던 지인들이 이사도 가시고..뜸해지셨네; 라고 하기엔

나부터가 제일먼저 대뜸 사라져버렸던터라 많이 민망하네요;

 꾸준히 운영하고 계시는 몇몇분들이 너무 반가운데

민망해서 인사도 못하겠음=ㅅ=;;;<나 옛날엔 이런순간에 이런 이모티콘을 붙였지;


투이타 시작하면서 같이 놀아요~하고 아이디를 대놓고 공개할 수도 있었지만...

나님은 워낙 내향적인 사람이라...블로그로 그렇게 많은 사람들과 교류했다는 게 신기할 지경;
그리고 그때의 아이디는 접속중임에도 너님 해킹당했음.하며 차단당했다고 한다....

내가 너무 그 소중한 인연들을 소홀히했구나...를 다시 나이를 먹고 느낀다;

그리고


타인들은 차곡차곡 앞으로 나아가고 있었고

난 여.전.히. 제자리구나. 라는 것도 새삼 느끼고<


내면은 조금 바뀌었는데<이건 확신; 보여지는 건 늙은 것 빼고는 10년전과 전혀 다를 바가 없네;소오름;;;;






클났다;

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나;
이게 쓰고 싶었다;

객관적으로 세상이 무너질 정도는 아니다...난 여전히 그 자리니까;
요즘세상에 나만 힘든것도 아니고;

사실 이렇게 울며불며할 것도 아니고; 사람이 살다보면 이정도 좌절은 있겠지.

세상이 무너질 정도는 아니다.

아마도 내가 세상을 무너뜨리고 싶은 건가 보다.



이전처럼 블로그를 pretending하며 운영하지는 못할 것 같다;

그럼 또 죽은 블로그가 되겠지;

음침함이 묻어올까 질색될만큼 우울한 일상블로그가 되지 않을까싶지만;

더이상 징징거렸다가는 일상친구들도 질색하고 도망 갈 것 같으니;쿨럭;

이곳에 독소를 풀어야 할 것 같다.

나의 화려한 시절이 계속되고 있으니...카테고리의 이름값을 해야지; 이러라고 지어준 이름이다 이노마

더이상 타인에게 상처를 줄바엔 제가 죽는게 나아요. 하던 청승맞은소녀에서 벗어나

넘의 상처는 넘겨주고 내 갈 길 가야하지 않겠나;

살.려.면.말이다.

죽는건 세상이 무너진 후라도 상관없지만

아직 세상이 무너질 정도는 아니다;

막을 수 없는 벽을 붙잡고..내 세상을 무너뜨릴 필요는 없지 않겠냐고..




우선 시작은 이것으로 어른이되는 한발짝을 딛어보자;

이렇게 각서라도 써놔야 맘이 좀 풀리려나..




진짜 이 별거 아닌 걸로 이렇게까지 비장하고 목숨걸 일인가;;;; 아이고 화상아ㅋ










[투머취화장] 얼굴에 글리터를 쏟아부자!라기엔 촘 약해~ 화장품 연구소












네,

 며칠 전 외출하고 돌아온 밤입니다;

제가 까마귀속성을 가지고 있는 지라 반짝이는 거만 보면 환장(..)을 하는데

손이 곰이라 사놓은 글리터는 많은데 쓸 줄을 몰라요...ㅠ

브러쉬로 바르려고 하면 펄날리고.. 손가락으로 바르려고 하면 땋 찍히고;

뭔가 촤르르~한 펄감 연출하는 걸 못해서 집에서만 가지고 노는데

이 날도 그러다가 좋은 걸 발견했습니다!

바로 컨실러 브러쉬!!!!!+ㅅ+
원래 통용되고 있는 방법이라면 전 할말이 없읍니다.<옛날사람

손꼬락으로 쓱쓱하다 옆에 컨실러브러쉬가 보이길래

얘는 새도 브러쉬처럼 뽀숑~하지 않으니까 되지 않을까? 싶어서

 파데 뭍히듯이 넓게 촵촵 발라서 눈위에 쓱쓱하니까....!!!!!!

펄날림도 없이 잘됩니다!!!

눈밑까지 잘 발림!


첨엔 손꼬락으로 눈두덩 바르다가 눈밑에서 멈칫했는데

컨실러 브러쉬 이용하면 눈밑/눈두덩/앞머리 등등 다 쉽게 발려지더군요!

글리터가 구리빛이라 입술도 브라운계열의 립글로즈를 발랐는데

감흥이 없어서 po펄 질wer

눈에 덧발랐던 에스쁘아 오렌지피버를 입술에도 쳐발쳐발해보았습니다.






입술에 글리터 바르니까 아~주 까끌까끌하고~ 막~ 기분 별로네요;-ㅅ-

살짝 햇빛에 그을린(야밤입니다;) 느낌을 주기위해 피치계열의 크림블러셔를 콧등까지 발랐는데

훌륭한 홍미놑4X의 전면카메라가 싹다 뭉개 먹어주었습니다.
고마워..피부가 아주 도자기네..내 진짜 피부가 이러면 좋겠다야.

초여름쯤에 꼭 해보고 싶은 블러셔느낌인데...요즘 우리나라엔 초여름이 없다죠?ㅎ






오늘 수고하신 분들입니다.

크림 블러셔 겁나 오래된건데;;;; 피부 트러블은 아직 없어서..(잠깐 발라서 그런가;

아무리 쳐발해도 티가 잘 안나서 안쓰고 있었는데 버리긴 아까워서<

이거 써보겠다고 elf브러쉬를 직구로 샀습니다;
3000원대니까 커피 사먹는 느낌으로;

근데 elf브러쉬가 넘나 부드러워서....=ㅁ=(뽑기 잘된듯;

파데브러쉬로 넘기고 그동안 파데용으로 쓰던 엑스퍼트를 브러쉬용으로 뺐는데
제 피부엔 엑스퍼트가 좀 따가워서;

음..좋네요.

근데 여전히 색은 겁나 안나와서 들이붙는데; 일해라.블러셔

엑스퍼트가 펄감이 참 잘 나옵니다.나오라는 색은 안나오고 펄만 촤르르~이..이쁘네;

파우더 블러셔도 은은하게 잘 퍼지구요.
이게 원래 블러셔용이었던가...


elf브러쉬는 힘이 없어서 좀 뭉친다고 해야하나; 색은 촥촥 나오는데..균일하진 않아서 많이 펴줘야함;
파데도 붓자국이 쎄서 꼭 퍼프로 마무리 해줌.




아무튼

이 포스팅에서 건질 건 하나!

글리터/피그먼트 = 컨실러 브러쉬!
기억해!!....내가 너무 일찍왓...으하하하핳 ←최근 ocn으로 배v슈본 옛날DC영화파
DC가 자기네영화 리부트한다면서요? 언제나온데요?ㅎㅎ






블랙팬서 봤습니다. *간접적 스포주의* 내맘대로 시네마









이제 마블은 별 사고만 안치면..

 얼마전에 모여서 기념사진찍을때 파이기씨가 했던 말처럼 10년 더 해 먹고도 무지개길만 걷겠네요.

이번에도 평타 이상.

물흐르듯이 화면전환이 매끄럽게 되진 않았지만, 이 정도면 머..그 전 영화들도 머...
 음악은 국악(아프리카)+양악을 믹스가 억지스러워서 오글거리는 순간들이 있었...


에뤽이가 어메이징어메이징어메이징 이래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

영화적으로 어메이징(?)보다는 스토리적으로 어메이징하네요...

제가 아프리카계 사람이었으면 영화 끝날때까지 뜨거운 눈물이 멈추질 않을 듯;

아무튼 블랙팬서가 영화사에서 기념비적인 영화가 될 것은 틀림없습니다.
그간 흑인인권에 관한 훌륭한 영화들이 많았지만 이건 전제부터가 다르니까요
.
.
.
.
.


그리고 그걸 지켜보는 아시아인인 나.........< 부럽..& 씁쓸...

언젠가 아시안도시가 와장창~하러가는 배틀필드 맵이 아닌 스토리의 중점이 되는 날을 고대해봅니다.






,

 캐릭터들의 밸런스도 좋았어요.

주요 캐릭터들 비중도 그렇고 갑툭튀했다가 사라지거나 투명인간되는 캐릭터들도 없었고
제 기준으로 허망한 죽음이 두 개정도 있었지만 덕분에 냥아치미+1을 얻거나, 원래 죽을 놈이라..<

뜬금없는 심경의 번화(..)도 없었구요, 다크사이드로저기 장르가; 가는 이유가 구구절절 설명안해도 납득가능했음.



그리고 끝판왕...


킬몽거 너무 매력적임ㅠ
박(?)조던씨 이런 소염진통제같은 남자ㅠ <

마블의 고질적인; '시작은 창대하나 끝은 미비한 빌런'이 아니라서 너무 좋았음.
요즘 그 버릇 좀 고쳐가는 거 같은데;
토르에선 이말년같은 엔딩(와장창;)이라 쪼끔 껄쩍지근했지만;
타노스가 블루베리인간 이상이라는 것을 보여줄 있을 것도 같아요...(아니면 우주적 와장창...<그만해미친노마

스토리 자체가 '나라'라곤 하지만 넘의 나라 도시만한 소소한 동네라..

버프 많이 줄것도 아니고 딱! 트찰라의 위협만 되는 정도의 배경과 존재감만 주는
그동안 깔아놓은 게 10년 짬이라 자기 꺼에서 알아서 좋은 것만 쏙쏙 해오는게 이젠 아주 만렙임;


 평범한 고물상 사장님(..)과 맞먹는 소소한 빌런(..)입니다만;둘 다 아주 생활밀착형(..)이라 감정이입이 제대로ㅠ
방황하는 길냥이의 마음을 비브라늄수저 집냥이가 아냐고!! 엉엉ㅠㅠ

뭐 태클 좀 걸자면 죽인 사람수가 어마어마 한 거 치고는;;;;
 아부지옆에서 '트레이닝'만 열심히 한 왕자님한테...>1킬씩 주고받은 걸로;
방황하는 길냥이의 마음을 비브라늄수저 집냥이가 아냐고!! 엉엉ㅠㅠ22222

길냥거<이젠 대놓고 고양이취급이 너무나 냥아치미가 냥냥해서 순하디순한 개냥이 냥전하께서 좀 많이 묻힌..

빌런으로만 소비하기에 너무 아까웠지만.. 그는 냥아취같은 길냥이의 자존심을 지켜냈...따흑..따흐흑ㅠ  

클로는 생각보다 더 미친...아니 상또라이(;;;)라서 소름끼치게 좋았고(응?)

로스씨 분량이 생각보다 많아서 엄마미소 흐믓하게 봄.

그외 여성 캐릭터들이야 뭐.....

닳아없어진 제 연골대신 무릎 뼈를 전부 갈아서 사골국을 끓여들이고 싶습니다.ㅠ

정말 한명한명 튀거나 불필요한 캐릭터들이 없었음. 대다네..대다네..






오랜만에 글 쓴다. [투 머치 메이크 업] 화장품 연구소







 그냥 사진만 투척하고 가려고 했지만 주절주절 쓸 것 같은 예감;정답!


요즘 투이타, 인스타로 덕질 자알~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. <

가끔 메이크업 사진같은 거 올리고 싶은데 저 두곳은 너무 퍼블릭(?)해서 안 올리게 되네요?
셀카의 성지 인스타(..)를 냅두고 난 이러고 있나;
곰곰히 생각해보니 거기는 뻘드립하기가 너무 애매한 곳이드라..

그러니 코덕의 본고장(응?) 블로그로 귀환!

요 며칠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장르(?)를 개척하고자 합니다! 탕탕!

이름하야 투머치메이크업!
메이크업 투 머치여야 하는거 아닌...몰라.영어따위

투이타에 한창 TMI가 유행하길래 생각 난건데  전 언제나 한박자 느리니까여(찡끗~)

사놓고 나한테 투 머치해서 사용못하고 놀리고 있는 화장품으로 얼굴에 그.림.을 그.려.보.자.
정말 아멜리 레드스타는 최근 눈병났을때 반대쪽 눈 컬러맞추는데 밖에 쓴 적이 없다ㅠ

그리고 그린 정성이 있으니 인증샷을 찍어 놓자..

로 탄생한!!!

즉, 집밖으로는 못 나갈 화장을 올려볼까 합니다. <

아마도 aka.색조화보놀이가 될 수 도 있겠근여.


보통 얼굴에 그림그리는 시간은

집에서 심심하거나<
밖에 나갔다와서 화장지워야할때 <
클린징을 한번에 끝내겠다는 의지

즉,. <조명구지

카메라는

 맛폰이로 대충 찍을 거기 때문에  < 화질구지
기종은 손떨림따윈 쿨하게 빼드셨다는 홍미놑4x.그리고 전 수전증이있습니다(캐당당

필터앱이든 포토샵이든 다 써서 보정할 겁니다.
겸사겸사 포토샵공부나 하자;

화장품색감, 얼굴(응?) 다 원판과는 달라질 수 있으니까
뽀샵신이 되면 배경도 바꿔보겠습니다!!

님 얼굴 어제오늘 다름.같은 건 반사하겠습니다.

게으른 나님이 얼마나 할 지 보자!


그 첫번째..라기보단 첫 시도.


오늘 김다미씨 화장이 너무 예뻐서 뱀파이어로 따라해봤지만 <이것도 한참 남음;

또! 본분을 잃고 펄잔치가 되어버리고 색감 다 날려서 될대로 되라며 필터 잔뜩 넣은 사진이나 올려놓아봅니다 <


입술 겁나 시커+벌겋게 발랐는데 맛폰이로는 별로 티도 안나더라구요; 얼마나 쳐발라야 되는거냐;;





별별 사진찍다 역광으로 찍었는데 제일 원하던 입술색을 얻었으나 뭔가 임팩트가 약해서(..) 통역: 초점날아감

무지개 필터를 뿌린 역작<




빛나라 입술.





빛나라 이ㅁㅏ...아냐!
히트텍 흰색 입었더니 너무 내복 티나서 자름.



오늘 열일하신 두 분(..)입니다.

원래 눈위에도 이것저것 바르다 얘까지 발랐는데 안보여서 필터로 다 날렸어요...훗(부질없어..









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


museblock

<META http-equiv="imagetoolbar"content="no">

통계 위젯 (화이트)

811
82
1037610